'하나님 찬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3 후식과 함께 등장한 가을 낙엽
2008.10.23 12:52

후식과 함께 등장한 가을 낙엽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어제 우리대학 총장집에 저녁먹으러 갔었다.  내가 특별해서 초대받은것이 아니고 학교에 엄청나게 많은 돈을 기부하는 Van Reken씨의 학교 방문과 더불어 그의 가족/친척일부 및 학교의 행정가들 (부총장, 일부 학장)을 저녁에 초대했는데 그 속에 내가 그냥 섞여 들어간것이다.  내가 초대받은 것은 Van Reken씨가 기부한 돈의 일부로 만들어진 The William Spoelhof Teacher/Research Chair라는 보직을 내가 맡고 있어서 나를 부른것이었다. 

참 좋은 시간이었다.  그가 부자라서, 그리고 총장이 감사해 하는 그런 사람이라 기뻤던은 결코 아니다. 나에게 진정한 기쁨을 준것은 그의 (약 90여세가 됨) 아름다운 삶의 모습때문이였다. 그의 변호사가 귀뜸하기를 Van Reken씨는 돈 내는것을 많이 주저할때가 있다고 한다.  주저하는 이유는 돈이 아까와서가 아니라 그의 이름이 자신의 의도와 다르게 자꾸 드러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름이 나타나지 않고 기부할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해서 시작하지만 결국은 알려지게 되어 그것을 불편해 한다는 것이다. 내가 섬기는 The William Spoelhof Teacher/Research Chair라는 보직도 그의 이름이 빠지고, 전 총장 William Spoelhof의 이름을 기념하며 내어 놓은것이다. 너무 나이가 많아서 큰 소리로 이야기해야만 듣는 이 노 신사와의 교제는 그래서 참 좋았다. 그에게 신앙인의 아름다운 모습을 멀찍이서 바라보며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었다.

또 좋은 시간이었던것은 후식을 먹을때 였다. 나는 주식도 좋아 하지만 미국사람들집에 초대되어 가면 후식이 무엇일까를 궁금해 하는 괴상한 습관을 가지게 되었다. 기대치 않았던 평소 좋아하는 Pumpkin Pie가 나왔다. 그런데 내 선호 음식보다 나의 마음을 더 끌었던것은 그것과 함께 등장한 빨갛게 물든 아름다운 낙엽때문이었다. 밖에서 평범히 나도는 떨어진 낙엽이 내 마음을 끌었던 것이다. 내 옆에 앉아서 식사하던 화가 한분도 그 광경을 바라보며 "What a fantastic idea!"라고 연발하였다. 얼른 iPhone을 꺼내어 사진 찍었다. 


평범한 낙엽이 식탁에 그렇게 올라오니 아주 특이하기도 했지만 그것은 그 나무와 낙엽을 만드신 아버지를 기억나게 하였다.  아뭏든 Van Reken씨의 삶도 매력적이었고, Pumpkin Pie의 맛도 기가 막혔고, 무엇보다 우리 아버지 하나님이 창조하신 그 낙엽이 그날의 저녁 친교를 아주 잘 정리해 주었다.  내 마음이 사람에게 향하지 않고 창조주 하나님께 향하도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