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4.08 무엇이 나의 큰 기쁨인가?
  2. 2015.04.02 우리들의 문제에 예수님이 답이라고 하는데...
2015.04.08 13:40

무엇이 나의 큰 기쁨인가?

그날이 바로 부활절이었다. 내가 크리스마스보다 더 좋아하는 날이다. 더 기뻐하는 날이다. 그래서인지 그날은 몹시 기뻤다. 예배도 좋았고 친교도 좋았다. 친교를 위해 아내가 특별히 음식을 차렸는데 음식이 유난히 맛있었다. 꽃도 꽃병에 담아서 식탁에 놓았다. 참으로아릅다웠다. 내가 사랑하는 가족과 또 주안에서 형제라, 자매라 부르는 귀한 지체들도 함께하여 교제가 매우 좋았다. 


그날 조용히 내게 물었다. 나를 가장 즐겁게 하는 것이 무엇인고? 내 마음속 깊은 곳에서 참으로 감동하며 기뻐하는 그것이 도대체 무엇인지 알고 싶었다. 음식일까? 아름다운 화초일까? 고전음악 듣는 것? 아니면 가족? 


나는 먹는 것을 좋아한다. 그러나 너무 맛이 있어 울면서 먹어보지 못했다. 나는 화초와 꽃을 참 좋아한다. 내 사무실에도 집에도 여러 종류의 화초/화분을 내 눈이 쉽게 머무는 곳에 가져다 놓았다. 그러나 꽃이 아름답다고 들여다보며 울어보지는 못했다. 나는 고전음악, 특히 오케스트라 음악을 아주 좋아한다. 가슴뛰게 좋아한다. 그러나 음악을 들으며 울어보지는 못했다. 


나는 가족을 참으로 좋아한다. 아내를 참 사랑한다. 마음도 아름답고, 50이 넘었지만, 얼굴도 내 눈에는 가장 이뻐 보인다. 내 살이 단단하다. 그러나 아내 살은 참으로 부드러워서 잡고 있으면 너무 좋다. 같이 걸어도 좋고, 같이 앉아서 정원을 바라보고 있어도 좋다. 큰 아이들은 집을 나가서 살고 막내아들이 하나 함께 살고 있는데 나는 이 녀석이 너무 좋다. 녀석과 대화도 즐겁고 스킨쉽도 즐겁다. 같이 노는 것은 더욱 즐겁다. 그러나 아내와 막내아들이 좋아서 매일 서로  부둥켜안고 울면서 좋아하지 않는다.


음식에서 시작하여 가족에까지 이르자 당연히 예수님으로 연결되었다. 나는 찬양하며 기쁨으로 감사로 자주 울곤 한다. 말씀을 읽으며 꺼억거리며 울기도 한다. 기도하며 흐느끼기도 한다. 마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걸고 머리에 월계관을 쓰고 국기가 올라오고 애국가가 울려날 때 국기를 바라보며 눈물을 뿌리는 그런 모습과도 같이 나는 운다. 올림픽 메달리스트는 그 순간에 그렇게 울지만, 나는 매 순간 그렇게 깊숙이 감동하며 기뻐한다.


역시 그리스도가 나의 가장 큰 기쁨이다. 이 아주 간단하며 심오한 진리를 부활절날 잠시 생각해 보며 내 눈을 촉촉이 적셔 보았다. 이 기쁨을 빼앗을 자가 없다. 이 기쁨보다 더 큰 것이 없다. I love you, Jesus. 


부활절 친교 테이블 준비중 한 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5.04.02 16:59

우리들의 문제에 예수님이 답이라고 하는데...

우리는 삶의 현장에서 많은 문제들과 직면한다. 실패와 고난을 통해  삶의 자리에 털썩 주저앉아 흐느끼고 있을때 흔히 주위에서 들려주는 애매모호한 위로의 말이 있었다. "예수가 답입니다. 예수가 우리들 문제에 정답이라니까요." 도대체 도움이 전혀 되질 않았다. 어떨땐 화가 나서 "당신이나 잘 믿으시오"라고 소리쳐 쫓아내고 싶었다. 예수가 대답이라 하는데, 그 대답이 도대채 시원치가 않았다. 내가 빵이 필요할 때 빵이 내 손에 들려 있어야 하고, 고난의 폭력아래 신음하고 있을 때 그 고난을 단번에 물리쳐 주어야 답이 아닌가? 내 손에 빵도 없고 고난은 계속 됨에도  예수님이 답이라고 하는 작자들이 정말 미웠다. 때려주고 싶도록 미웠다. 


그러나 예수님을 알아갈 수록 답이 그런 모습으로 오지를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상상할 수 없었던 방법으로 다가왔다. 내가 배가 고플 때 그리스도가 내 빵이 되어주셔서 당장의 배부름이 되지는 않으셨다. 그러나 지금은 배가 고파 죽겠지만 "예수님은 내게 생명의 빵이니, 주님 때문에 제 영혼이 배부릅니다"라는 고백이 나오게 하셨다. 모진 고난속에 있을 때 고통에서 나를 단번에 건기지시 않으셨지만, "고통중에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시니 제가 잘 견딥니다"라고 고백하게 하셨다. 


예수는 나의 필요에, 나의 제한에, 나의 어려움에 답이 아니라 내가 그리고 세상이 해결할 수 없는 죄에 대해 분명한 대답이다. 우리의 배고픔을 해결하러 오지 않으셨고, 우리의 생활을 더 윤택하게 하려고 이땅에 오지 않으셨다. 우리를 질병에서 건지시려고 의사로 온것도 아니다. 죄로 인해 죽을 수 밖에 없는, 그래서 예수님 밖에는 아무도 건질 수 없는 그 문제를 해결 하기 위해서 오신 것이다. 그래서 배가 고파도 영혼이 배부르고, 고난중에도 견딜 수 있게 해주심을 감사하게 되는 것이다.


부활절이 다가온다. 그리스도는 내게 생명수이며, 내게 생명의 빵이라고 고백하며 맞이하게 된다. 부활의 소망때문에 지금 내 영혼이 배가 부르다. 고난으로 신음하는 나의 입술이 찬양의 할렐루야를 외치게 된다. 예수님이 내게 대답이다. 정답이다. 그것 밖에는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