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22 16:35

매 (Hawk)와 놀던 다람쥐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 토요일 오후였다.  창문가에 앉아서 책을 읽으며 낮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따스한 오후를 그렇게 보내다가 문득 나의 시선이 한곳에 머물렀다. 창밖의 숲속에서 어떤 물체들이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어서 나의 눈이 자연스레 그리로 간것 같다. 하나님께서 우리가족에게 주신 집 거실의 창문은 아주 크다. 거실의 큰 창문 밖으로 내 시선을 끈 것은 매 한마리의 조용한 움직임이었고, 다람쥐의 장난스런 분주함 이었다. 매는 천천히 다람쥐 주위를 아주 가까이 돌며 다람쥐를 슬쩍 만지고 지나가는듯 했다. 처음에 왜 채어가지 않고 여러번 같은 일을 되풀이 하는지 궁금했었다. 둘이 원래 알고 지내던 사이인가? 매는 다람쥐를 원래 먹지 않는가? 다람쥐의 머리에 이상이 좀 생겨서 아무것도 모르고 저러고 있나 싶기도 했다. 그들이 놀던 자리 바로 아래는 조그만 개울같은곳이 있고, 그아래는 숨을 만한 구멍도 많아서 마음만 먹으면 다람뒤도 도망할 수 있지 않나 싶었다. 그러나 노는 모습이 너무 다정해서 한참을 재미있게 보고 있었다. 혼자 보기에 너무 아까와 둘째아이 혜민이를 불러서 함께 즐겼다.

광경이 하도 흥미로워서 iPhone으로 사진을 두어개 찍었다. iPhone에는 줌(Zoom)의 기능이 없어서 가깝게 상황을 포착하지 못했다. 찍고 나서 나중에 보았지만 사진에서는 분주히 뛰어 놀던 다람쥐를 찾아볼 수 없다. 숨바꼭질 하려고 나무 뒤에 숨었을까? 그러나 자세히 보니 매는 보였다. 아래 사진 빨간원에 보이는 조그만 물체가 바로 능청느럽게 다람뒤와 놀아주던 매다.

 

그러나 그렇게 한참을 놀던 매는 천천히 천진스레 놀던 다람쥐를 날카로운 발톱을 사용해서 낚아 채어 유유히 숲속을 나오는것이었다. 그러더니 하늘로 날아가 버렸다. 아이 혜민이와 나는 잎을 벌린채 황당해 하며 말을 잊어 버렸다. 딸아이 왈: "아빠, 도와 줄걸 그랬어!"  나의 대답: "난 노는줄 알았지... 너무 불쌍하구나..." 

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가는 영적 메세지가 느껴졌다. 악한것과 놀면 절대 안되다는 것이다. 가까이 가서도 안된다는것. 악한것은 처음부터 삼켜 먹지 않고 데리고 놀 수도 있다. 그것에 빠질때 까지 기다릴 수도 있다. 처음에는 죽을것 같이 무서워 가까이 가서는 안될것 같았지만 죽이지는 않는 그 실체를 신기해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다가 혹 더 재미있게 놀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를 모색하며 놀이에 푹 빠지게 될 수도 있다. 두려움이 즐거움이 되어 버린그땐 이미 도망쳐야 된다는 생각은 옵션중 하나가 아닐지 모른다. 악한것이 본색을 드러내고 잡아쳐 갈때 그때 깨닫는다. "나는 도망쳤어야 되는데..." 그러나 너무 늦은것을 깨닫을 뿐 날카로운 발톱에 얽혀서 멸망을 기다리는 옵션만 남게 된다.

청년들이여. 유혹이 생기면 유혹과 놀려고 덤비지 말라. 처음에 놀아줄때는 별 문제 없을것 같게 느껴진다. 유혹이 오면 요셉이 그리하였던 그자리를 도망쳐 나와야 한다. 젋은 청년 요셉도 성에대하여 호기심이 있었을것이다. 그러나 보디발의 아내의 요염한 놀이의 유혹에 참여하지 않았다. 그냥 도망쳐 나왔다. 유혹의 자리에 머물면 안된다. 혹시 포르노에 탐닉해 있는가? 그것에 빠져있다면 지금 당장 도망쳐 나오라. 그것과 지금 놀면 그것에 먹힘 당한다. 얼마나 많은 청년들이 그것으로인해 넘어졌는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