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29 17:08

새벽을 깨우리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 몇 주간 (약 한달 정도가 된것 같다) 종하 (가명) 형제와 좋은 교제를 나누었다. 종하는 칼빈대학교 2학년으로 아들 상민이와 동갑 나이다. 종하를 처음 만난곳은 칼빈신학교와 칼빈대학 사이에 있는 "Sem Pond"라고 부르는 아름다운 호수였다. 그때는 아주 추운 겨울이었고, 호수는 얼어 있었다. 거기서 형제는 혼자 찬양을 연습하고 있었다. 눈이 마주치자 부끄러워 조용히 시선을 피했던 아이였다.

이 아이를 다시 만난것은 어느 수련회에서 였다. 그 아이가 거기 있으리라 상상은 못했지만 그날 강사로 설교 하러 강단에 섰는데 종하가 앉아 있는 것이었다. 그날 주제는 "Strangers in the World"로서 "Trans-Culture Kids" (일명 TCK로 불리우기도 하고, 어떤 이들은 Missionary Kids, MK 라고 부르기도 하는)를 주요 대상으로 하여 하나님이 우리를 나느네로 부르신 목적을 함께 묵상하는 내용이었다. 종하의 부모님은 현재 중국에서 선교사로 계시고, 종하는 초등학교를 마치고 부모님을 따라 중국으로 가서 그곳에서 고등학교를 마치고 칼빈대학으로 온것이었다.

수련회를 마친이후 며칠이 지났는데 학생들로 부터 종하가 병원에 입원하였다는 소식을 들었다. 너무 놀라서 헨리 나우웬의 책 한권을 사서 병원으로 병문안 갔었고, 그곳에서 약 5분간 만나 함께 기도하였다. 약 10여일후 퇴원하여 내 사무실로 찾아 왔다. 퇴원을 하긴 했지만 여전히 몸이 쇠약하여 종하를 아예 우리 집에 데리고와서 함께 거하며 몇주간 보냈다. 나는 그 아이의 아빠가 되어 주었고, 그 아이는 나의 아들이 되어 주었다. 덕분에 네명의 자녀를 사랑하고 섬기는 특권을 누린셈이다.

우리는 함께 형제의 아픔을  만지고, 형제는 우리의 아픔을 만져 주었다. 아픈 이들 끼리 서로의 아픔을 주안에서 위로 하고 싸매어 주었다. 그같은 교제에 성령님이 함께 하셔서 우리를 다 같이 만져 주셨다. 형제는 지금 다 회복되어 부모님이 계시는 중국으로 돌아갔다. 차를 타고 함께 오하이오로 5시간 여행을 함께 한적이 있다. 그때 자기가 쓴 시를 하나 소개 해도 되냐고 하여 허락하였고, 그 시로 인해 감동이 커서 이곳에 적어 본다.

새벽을 깨우리로다

아침이라 함은
태양이 떠올라
모든 만물을 비춤이요
그로 인해 모든것이 보임이며
내 심장이 진동함 이로다

바람은 나를 감쌈이여
지난날 추억의 회고를 가져감으로
지금 이순간을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산소를 공급함 이로다
모든 만물아
바람과 함께 춤출 지어다

사랑하는 이의 모습을 보고자
달려가는 이 기다림의 순간이
어찌 길게만 느껴지겠느뇨
바람과 함께 들리는 당신의 숨결이
햇살과 함께 보이는 당신의 손길이
내 곁에 있음인데 말이요

*** 바람 = 성령; 사랑하는 이 = 하나님

형제가 그렇게 아릅다웠던것은 그 마음속에 있는 하나님에 대한 사랑 때문이었다. 하나님때문에 기뻐하고, 외로워 하는 형제이었다. 가까운 장래에 팔레스타인에 가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그 곳은 자신의 부르심이 있는 곳이라고 여겨, 차를 타고 여행중이라도 혹 이란 (Iran)음식 파는 곳이 눈에 띄면 조그만 음식을 하나 사서 들고 나오는 종하였다. 그는 후일 하나님의 복음을 가지고 그곳으로 달려가, 그곳에서 하나님을 몰라 아파하는 영혼들을 돌고보 있을것이다. 그를 만나게 하시고 우리를 함께 축복해주신 하나님을 찬양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