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02 13:53

포악했던 갱(Gang)이 섬기는자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그랜드 래피드에 살고 있는 Zeke Ramirez라는 이름을 가진 어느 형제의 이야기다. 갱단에서 활약이 제법 대단했던 사람이였나보다. 주로 밤에 일을 하고, 어둠속에서 그 능력이 인정되어져서 주위 갱단원에게는 일명 "올빼미"로 잘 알려진 그런 사람이였다고 한다. 총으로 사람을 쏘아 중상을 입히기도 하고, 여러종류의 무기로 사람들을 위협하며 인생을 살아오던 포악했던자였다.

그의 인생이 그렇게 끝나는가 싶었는데 하나님의 간섭이 있었다고 한다. 예고 없이 중풍이 왔던것이다. 너무 증상이 심해서 사실 의사들이 가망이 없다고 포기상태까지 갔다고 한다. 결국 의사들은 그의 생명을 연명하던 호흡기를 빼는것을 가족들에게 제의했고, 그의 형제들은 그의 장례식 마져도 계획을 해야하는 단계였다. 그러던 그에게 다음과 같은 음성이 들려왔다고 한다. "아직 내 때가 아니다! (It's not MY time!)." 의역하자면 네 생명을 가져갈 하나님의 때가 아니다라는 의미일것이라 생각한다 (더이상의 설명은 없었다). 그때가 2004년 7월이었다고 한다. 장례를 준비하던 가족이 생명호흡기를 빼는것에 갑자기 반대를 하여 일단 그의 생명은 그렇게 연장이 되어졌다.

그의 육신의 생명은 그렇게 구해졌다. 그러나 몸이 기적적으로 회복한 그는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하였다. 육신의 생명뿐 아니라 영생마져 얻은것이다. 죽음의 문턱에서 만난 하나님으로 인해 그의 삶은 더 이상 남을 해치는 갱단이 아니었다. 총과 무기대신 망치와 톱을 들고 그가 남을 도울 수 있는 Handyman으로 이웃을 돕는 삶으로 변한것이다. 복음은 정말 무섭도록 사람을 변화 시킨다. 세상의 어떤 좋은 교훈이 그런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까?

이 형제는 주변에 자신이 도울 수 있는 어려움이 있으면 가만히 있지 않는다. 이웃 고양이 구출에서 부터 몹시 더운 여름 이웃집 뜰에 쓰러진 큰 나무를 끌어 내는일까지 서슴치 않는다. 또 칼을 휘둘며 학교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소년원에 들어온 아이를 상담하며 보살피기도 한다. 그는 또한 잔잔한 미소로 이웃을 대한다. 동네에 잘 알려진 갱멤버로 알려진 포한했던 그가, 아름다운 미소로 이웃에게 인사를 하며 행보를 한다 (중풍의 여파로 한쪽 다리를 끌며 다닌다고 한다). 과거의 그의 삶을 목격했던 그리스도를 믿지 않던 사람들에게 그의 삶은 복음이다. 그의 삶은 그리스도의 향기를 흠씬 발하는 아름다운 삶이다.

이곳의 이야기는 교회 혹은 크리스쳔 잡지에 나온 그런 이야기가 아니고, 그랜드 래피드에서 발행하는 뉴스중 한 이야기이다. 그의 얼굴이 인터넷 신문에 실려서 이곳에 올려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