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15 10:21

아내가 나를 떠났다

아내가 없다. 나를 떠났다. 내가 미워서, 싸움박질 하여 떠난게 아니다. 캘리포니아에 Prayer Summit이라는 콘퍼런스를 갔다. 우리학교 총장도 가고, 우리교회 리이더들도 일부 갔다. 나는 가지 못했다. 집을 봐야 되고, 또 학교를 지켜야 하기에...^^ 


집에서는 늦둥이 영민이와 함께 있다. 엄마가 없는지 조금 심심해 보이긴 하다.  그래서인지 창밖을 오래동안 내다 보기도 한다. 그래도 아빠를 도와 부엌일 돕고, 또 세탁한 옷들 곱게 접어서 자기 옷장에 넣는다. 남자만 둘이 있으니 아주 편하다. 잔소리 없어서 참 좋다. 조용해서 너무 좋다. 그런데 좀 심심하다. 


아내는 집에 없지만 이상하게도 아내의 손이 느껴지고 숨결이 느껴진다. 아내의 옷을 챙이고, 아내가 주로 지키는 부엌에서 가지런히 놓여진 그릇들을 만지고 있으면 아내가 느껴진다. 12가지 곡식이 들어간 빵을 토스트 해서 혼자 먹으면서도 아내가 느껴진다. 그 빵은 아내와 내가 좋아하는 빵이다. 올리브 기름에 찍어, 커피와 더불어 먹는다. 테이블 오른편 아내가 앉는 자리가 조용할뿐, 아내가 느껴진다. 늘 그 자리에서 식사하였으니 무의식 중에도 아내의 접시를 그 자리에 놓았고, 커피 잔도 함께 놓았다. 냅킨도 잊지 않고. 아내가 느껴지지만, 조용해서 참 좋다. 잔소리 없어서 너무 좋다. 아내가 돌아와서도 이렇게 조용히 앉아 있으면 좋겠다. 


미시건의 날씨는 초봄이라서 저녁에는 쌀쌀하다. 그래서인지 침대가 쌀쌀하다. 추우면 몸도 녹일겸 아내에게 달라 붙어 체온을 높일 수 있을텐데, 지금은 싸늘한 베게 밖에는 없다. 아내의 부드러운 살이 느껴지지는 않지만, 아내의 향이 베게로 부터 은은히 느껴진다. 


아침에 큐티나눔으로 시작하는데 영민이와 단 둘이서 하니까 금방 끝났다. 둘다 말을 많이 하지 않으니 오래 가지 않아도 된다. 큐티 마친 뒤, 서로 돌아가며 하는 기도 또한 짦다. 아들과 나는 큐티 마치며 올려드리는 기도에서 하나님께 용건만 간단히 말하기를 좋아한다. 둘이서 밝은 미소로 마쳤다. 효율적이다. 그런데 아내의 기도가 그리워 진다. 어떨땐 훌쩍 거렸다가 어떨때 삐쳐서 남편이 무례해서 마음상했다고 하나님께 고자질도 한다. 무서운 순간인 것이다. 오늘 아침 괜히 그런 기도가 그리웠다.


언젠가 내가 먼저 아내를 떠날지 모른다. 어쩌면 아내가 나보다 먼저 떠날지도 모른다. 우리는 이 땅에 사는 동안 서로를 떠날 때가 반드시 올것이다. 그때는 이런 방법으로 서로를 기억할런지도 모른다. 아내의 여행은 나의 여행이기도 하다. 그래서 아내가 없는 이 시간을 아내와 더 잘 보내는 준비를 하는 거다. 언젠가 서로를 떠날 때 감사가 서로 많아졌으면 좋겠기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