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16 14:15

당신 이단 아니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에서 이동원 목사님께 이단혐의를 씌우고 있다는 소식을 조금전 접했다. 놀란만일은 아니였다. 요즘그냥 조금만 마음알들면 그냥 이단이라는 부르경향들이 있으니까. 일반 성도들보다 하나말씀을 연구하고 선포하는 목회자들 (모두가 아니라 일부 목회자들)이 주로 그렇게 하는것 다. 허긴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에게 바울은 "나사렛 이단"이었으니까... 

과거 유신정권때 정부에 반기를 들거나 말을 안듣거나 기분이 맞지 않아도 성한 사람 "빨갱이"로 몰아 사회로 부터 매장하려고 했던 그것과 너무 비슷한 방법을 일부 교회와 집단에서 사용한다. 이단연구를 하는 사람은 교단을 떠나 개인의 생각을 함부로 남발함으로써 영적폭력을 휘두른다. 

이제는 하도 이단이 아 "진짜"이단과 "가짜"이단이 생겨날 이다. 어떤 경우에는 특별한 조사 이 교회에 조그만 이권이 개입되어도 부로 이단이라 말하기도 한다. 그래서 기독교인이라는 단어 에 별 다른 형용사가 요없는데도 그 앞에 "무례한"이라는 말이 시작한 요즘이니까. 기독교라는 단어도 "개독교"로 새로운 말이 생겨난 세대에 우리는 고 있는 것이다.     

물론 예수님말고 다른것에 구원이 있다고 외치는 자들, 자기가 재림 예수님이라고 주장하는 자들, 성경의 진리 보다도 자신의 주관적 경험이나 느낌을 가지고 성도들을 교란시키는 이단들이 분명 있다. 그런데 우리의 적은 이같은 진짜 이단들이 자연스럽게, 그리고 과적으로 일할 수 있는 경을 만드는 전략으로 "이단이라는 단어의 용"이라는 방법을 사용하는것 같다는 생각이 다. 서로가 서로를 이단이라고 마구 불러대도록 하면 "진짜"이단에 대한 우리의 경계자세가 다소 느슨해질 수 있으니까... 

이제 우리들은
어 있어야 한다. 일부 목회자들의 "적폭력"에 휘둘리지 말고, 더욱 더 말씀으로 아아가 진리를 분별할 수 있어야 하겠다. 사람의 이야기로 분별하지 말고 성경의 말씀을 가지고 분별하도록 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