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2012/07/24 10:30

음식보다 더 귀한 성경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라이베리아의 목사님을 집에 모시고 앞으로 2주 지내게 된다. 우리교회가 라이베리아 프로비던스 지역의 시골 목사님들을 섬기는 교육프로그램을 매해 진행하기에 금년에 6명의 교회지도자들이 왔고, 그중 한 목사님이 우리에게 배정이되어 섬기고 있다. 지난 주일 예배중 광고 시간에 이들을 호스트할 가정을 구하고 있다고 하였을때만 해도 나는 책도 마쳐야 하고 너무 바쁠것 같아 다음에 그런 기회가 있으면 하자고 마음을 정리하고 있었다. 그때 바로 옆에서 예배보던 11살짜리 막내 영민이가 "아빠, 우리가 해야만 해" (Dad, we have to do this)는 것이다 (Madison에서는 11시 예배가 어른과 아이들이 함께 하는 가족 예배라 영민이와 함께 예배하였다). 그 옆에서 그때 까지만도 조용히 앉아 있던 아내의 얼굴도 긍적적이었다. 아니, 아주 밝았다. 그러더니 미소를 지으며 하는말: "아빠가 가서 사인업 할거야!" 하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주뼜거리며 가장 늦은 걸음으로 걸어가서 사인업 했다. 둘이 좀 얄미웠지만... 


사인업은 종이에 하였지만, 그 결과는 그날 저녁에 바로 생겨났다. 목사님이 전화 하셨다. 그들이 새벽 4시에 교회에 도착하기에 그즈음에 교회에 와서 네 손님을 픽업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더니 새벽 2시반에 전화가 왔다. 그들이 새벽 3시 30분에 도착하니까 미리 깨어 있으라는 것이다. 써야할 글이 많은데... 심사할 논문도 있고. 


이왕 섬기기로 하였으니 2주간 섬겨야할 내 이웃을 잘 섬겨야지. 멀리서온 귀한 이웃인데. 어린 아들과 아내에게 떠 밀렸지만 난 아들과 아내가 너무 대견하다 생각하였다. 그런 가족을 둔것에 하나님께 감사하였다. 한편 인색했던 내가 좀 얄미웠다. 난 늘 그렇다. 일에 매여 일을 무섭게 진행하지만 이같은 섬김에 좀 아둔하다. 그래, 아빠는 잘 섬길거다. 그래 네 남편은 아주 잘 섬길거야. 이렇게 마음을 고쳐 먹었다. 그리고 회개하였다. 하나님, 다음에는 떠 밀리지 않고 제가 알아서 주님을 잘 섬길께요. 저의 인색함 용서해 주세요.


회개 이후 아직까지 나는 내 이웃을 아주 잘 섬기고 있다. 어제 아침에는 어떤 음식을 좋아하시는지 또 안좋아 하시는지 몰라 여쭈었더니 의아해 하셨다. 있으면 있는데로 없으면 없는대로, 주면 주는데로 드신단다. 그냥 겸허하시고 또 우리에게 부담 안주시려고 그러나 하였는데 정말 하루 한끼만 드시면서 지내셨기에 실제 먹는것에 별 관심이 없는듯 했다. 그래서 목사님 덕분에 나도 두끼 밖에 먹지 못했다. 세끼 먹으면 돼지 같이 느껴지고 한끼만 먹자니 배고파 죽겠고, 그래서 중간에서 만나서 딱 두번 먹었다.


어제는 쉬는 날이라 거의 하루를 그분과 보냈다. 함께 나눈 많은 대화중 내 눈물을 쏫게 하였던 대화가 있다. 사시는 시골 동네에는 많은 목사님들이 계시는데 (걸어서 몇시간 떨어진 곳들; 6-7시간 걷는것은 예사의 일이라고 하심) 그분들은 성경책이 없다고 한다. 그래서 평소 암기한것 가지고, 적어둔것 가지고 말씀을 전하고 가르치신다고 한다. 또 성경책을 세시간씩 돌아가면서 보아야 된다고 한다. 음식보다도 성경책이 더 귀하다고 한다. 이 말씀하시면서 목사님의 두 눈에 물이 고이더니 까만 볼에 맑은 눈물이 흘러 내린다. 함께 울었다. 집에 꽃혀있는 사용안하는 성경책만도 여러권인데... 5불이면 목사님 한분당 성경책을 가질 수 있는데... 돈좀 모아야 겠다. 밥도 돼지 처럼 먹지 말고 알맞게 먹어 돈좀 아껴 뫃아야지. 목사님 눈물이라도 적게 흘렸으면 좋겠기에. 오늘은 아직 불룩나온 내 배가 너무 망측해 보였다.

이 분이 내 칭구 웨일리 목사님 이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Trackback 0 Comment 2
2012/07/17 14:55

많이 컷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늦동이가 있다. 우리말 이름은 이영민, 영어 이름은 다니엘. 올해 이곳 미국 나이로 11살된 소년이다. 자기 형이 스물 넷 이고 자기 누나는 수물 한살이라, 이 녀석은 우리와 늘 함께 지낸다. 우리없이 혼자 지낼 수 없는 아이라 이번 모국 방문때 데려 갈 수 있있었던 유일한 아이. 큰 아이 둘은 자기일들이 있어 갈 수 없었다. 서울에 살면서 말도 서툴러 혼자 나가서 물건 사기도 어려워 하였다. 또래 아이들은 다 학교갔을뿐 아니라 이들이 있다고 해도 모국은 영민이에게는 너무 낮선곳이라 또래와도 놀 수 없는 실정이었다. 


막내는 사랑을 많이 받는다. 늦동이라 우리들은 이 아이로 말미암아 젊어졌다. 영민이와 함께 나가면 적어도 30대 후반의 사람이 되어야 이 아이와 보조를 맞추어 놀 수 있다. 그러니 체력도 보강해야하고, 아직도 아이들이 보는 만화영화도 억지로 끌려가 보아야 한다. 게임도 같이 해야하고, 운전을 할 수 없으니 가는곳 마다 다 데려다 주고 데려와야 한다. 아직도 부모눈에 이뻐 큰 소년인데도 얼굴에 입맞추고 틈만 나면 안아준다. 잠결에 쌀쌀한 한기로 잠시 잠이라도 깨게 되면 반드시 아이의 방에가서 이불 덮어주고 이마에 입맞추고 나온다. 맛있는 음식있으면 아이가 더 먹으라고 나와 아내는 덜 맛있는것을 찾아 먹는다. 맛난 음식만 보아도 싸가지고 집에 오게 되고, 좋은 책이 보이면 사주고 싶고, 좋은 영화 나오면 함께 가도 싶다. 아이가 아프면 종일 아이 생각하고, 일찍 퇴근하여 아이 옆에 있고 싶어 진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랐다. 큰 아이 둘을 키울때는 일에 치여서 그렇게 관심을 가져주지 못했다. 뭐 더 정확히 말하자면 일이 우상이 되어 하나님도 가족도 눈에 보이지 않았던 게지. 그래서 막내를 돌보면서 큰 아이 둘 에게는 늘 미안한 마음 가진다. 내가 조금만 더 영적으로 성숙했어도 손길을 더 주었을텐데. 내 마음을 더 많이 주었을텐데. 정말 미안한 마음이다. 


사랑을 많이 받은 영민이는 잘 섬긴다. 배려할줄도 안다. 우리가 슬퍼할때 함께 눈물흘리며 슬퍼할 줄도 안다. 소파에 누워 잠시 잠이 들면 담요를 가져와 덮어줄줄도 안다. 머리부분이 불편할것 같으면 베게도 가져와 머리를 편하게 해준다. 또 내가 입맞춤을 좋아하니 얼굴에 입맞춤도 해주고 자리를 뜬다. 할머니집에가서 설거지도 할줄 안다. 어버이날 우리 발을 씻어주며 사랑한다고 하였다. 많이 컷다. 사랑과 관심을 많이 받고 컷다.


나도 그렇게 크고 싶다. 하나님께서 내가 가는곳 마다 동행해 주시고, 내 영혼에 입을 맞추어 주시고, 내 삶을 안아 주실뿐 아니라 일용할 양식을 넉넉히 주시며 배고프게도 아니하셨다. 나를 당신의 생각속에 가득채우시기도 하셨다 (... what is man that you are MINDFUL of him... 시편 8:4). 이제 내가 하나님을 잘 섬겨야지. 하나님께서 슬퍼하실때 슬퍼할줄 알아야 하고. 내가 이불 덮어주어야 할 사람 찾아가서 이불 덮어 주고 안아 주어야 하고*. 하나님께 예배로 입맞춤해 드리고. 설거지가 필요한곳에가서 함께 깨끝히 씻어줄 수 있어 야지*. 이웃의 발도 씻어주고*. 그러면 주께서 날 보시고 "많이 컷다!"하시며 기뻐하시겠지. 


* 마태복음 25: 35-40

35.  내가 주릴 때에 너희먹을 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였고 나그네 었을 때에 영접하였

36.   었을 때에 입혔병들었을 때에 돌아보았혔을 때에 와서 보았느니

37.   의인들이 대답하여 가로되 주여 우리느 때에 주의 주리신 것을 보고 공궤하였으며 목마르신 것을 보고 마시게 하였나이

38.   어느 때에 나그네 되신 것을 보고 영접하였으며 벗으신 것을 보고 옷 입혔나이까

39.   어느 때에 병드신 것이나 옥에 갇히신 것을 보고 가서 었나이까 하리

40.   임금이 대답하여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지극작은 하나에게 것이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Trackback 0 Comment 1
2012/07/16 12:42

세가지 고백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하나: 힘좀 가져보려고 유학 다가 예수님를 만났다. 그 하나님 사랑 듬뿍 체험한 후 여전히 그 힘을 가져 보려고 애쓰다가 의 여러가지 고난을 물로 받았다. 이로인해 나는 나의 힘 대신 하나님 나라를 열망하게 되었다. 이것이 내 자랑이고 간증이다.

 

둘: 전에는 " 무엇을 을까?" 물었고 무엇을 해보려 애썼다. 수님을 인격적으로 난 이후 "난 누구지?"바꾸어 묻게 었다. 내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확신은 자체로 완벽임알아채 버림으로 난 그 무엇과도 비교필요어졌다.

 

셋: 내가 하는 일을 남들여겨도 또 그것이 세상적인 도로 매우 조촐해 보인다 해도 나는 좋다. 내가 위대하신 하나님의 소명에 온전히 들리어 그 부르신 소명대로 아 간다면 내가 하는 일은 위대하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위대함은 그 사람 때문이 아닌 위대하신 하나님 때문이기에. 그의 부르심에는 은것이 없기 때문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Trackback 0 Comment 1